HOME > 열린마당 > 정신건강뉴스
‘말똥말똥’ 왜 잠이 안오지…‘침대=불면’ 습관될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0-23 17:57:47 조회수 695

‘말똥말똥’ 왜 잠이 안오지…‘침대=불면’ 습관될라



#서울 강동구에 사는 이모씨(37)는 오늘도 다음날 출근을 위해 침대에 눕지만 ‘째깍째깍’ 시계소리만 점점 선명하게 들릴 뿐 좀처럼 잠에 들지 못한다. 아무리 눈을 감고 있어도 잠을 잘 수 없는 상황이 수개월째 반복되고 있다. 이제는 침대만 생각하면 ‘불면증’이 연상될 정도다. 수면제를 먹을까도 생각했지만 약에 의지하기는 싫다. 언제쯤 편하게 잘 수 있을지 고민만 깊어진다.  

몇 시간째 잠자리를 뒤척이는 불면증은 정신건강과 연계되기 때문에 어려운 질환으로 꼽힌다. 억지로 자려고 누우면 한 두번은 운좋게 바로 잠을 잘 수 있을지 몰라도 오히려 불면증이 더 심해지는 ‘습관화’가 될 수 있다는 게 문제다.

22일 이유진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침상에서 안자고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 ‘침대’는 곧 ‘불면’ 혹은 ‘각성’이라는 ‘습관화’ 과정이 발생한다”고 경고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진단체계에서 주 3회 이상, 3개월 이상 불면증상이 지속될 때를 불면장애라고 진단한다. 일반적으로 인구 10% 이상은 한번쯤 경험한다. 물론 다음날 중요한 일이 있거나 스트레스 받는 일이 있다면 잠을 설칠 수 있다. 일시적이면 다행이지만 불면증이 만성화가 됐을 때가 문제가 된다.  

TV를 보다가 졸립다가도 막상 침대에 누우면 말똥말똥해지는 것이 그러한 습관화의 한 예다. 이 교수는 “불면증이 ‘습관화’되면 잠을 들지 못할까봐 불안하고 내일 생활이 어려울까봐 미리 걱정한다. 이 때 뇌가 지속적으로 깨어있는 악순환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불면증 치료를 위해서는 생활패턴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 비약물적 치료가 가장 중요한데, 일정한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 수면주기를 유지시켜 밤에 잠 드는 것을 돕는다. 간밤에 얼마나 잤는지, 피로감이 어느정도인지와 상관없이 매일 아침 같은시간에 일어나는게 건강한 수면습관을 만드는 핵심이다. 자명종을 매일 아침 같은시간에 울리도록 해놓는 것도 도움이 된다. 

졸릴 때만 잠자리에 들고 잠이 안올 때는 침대를 벗어나는 것도 중요하다. 이 교수는 “졸릴 때까지 기다리는 게 수면에 도움이 되고 ‘습관화’를 막을 수 있다”며 “졸릴 때 누우면 바로 잠들 수 있고 침대와 수면간 연합을 강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낮잠을 30분 이상 자는 것은 밤잠을 방해하기 때문에 피하는 게 좋다. 깊은잠을 방해하는 술과 카페인, 담배 등도 자제해야 한다. 수면제를 사용해야 한다면 가급적 소량, 단기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유진 교수는 “수면 무호흡증과 같은 수면장애 그리고 우울증이나 불안증과 같은 정신과적 문제가 불면증상의 원인은 아닌지 등에 대한 전문가의 정확한 평가가 필요하다. 그에 따라 원인에 맞는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입력 2017-10-22 20:15수정 2017-10-22 20:15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Main/3/all/20171022/86896538/1#csidx6ca539e4ab075cf8f0bd31174f20b9a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81 신체화장애란?   관리자 2018-11-08 123
480 정신건강동향 관리자 2018-10-25 150
479 자해에 대해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   관리자 2018-10-01 259
478 가족에게 상처주는 말, 가족이라 지켜야 할 말   관리자 2018-09-03 327
477 우울증 약이 증상 악화?… 제대로 복용하는 게 ...   관리자 2018-08-01 345
476 이별과 사별의 슬픔, 극복할 수 있을까?   관리자 2018-07-25 391
475 외로움, 청년층 정신질환 및 충동행동 가능성 높...   관리자 2018-06-05 941
474 불안함에 발작까지…공황장애 극복하는 방법은?   관리자 2018-05-04 531
473 조현병,정말 무시무시한 정신병일까?   관리자 2018-04-03 694
472 직장 내 괴롭힘, 결코 가볍지 않은 문제   관리자 2018-03-05 595
471 산후 우울증, 아이를 키우며 나를 돌아보는 시간   관리자 2018-02-05 2056
470 “20분 청소만 해도 정신 건강 좋아진다”   관리자 2018-01-04 693
469 "격무에 시달리는 맞벌이, 자녀 정신건강도...   관리자 2017-12-11 666
468 “스트레스·우울감 있으면 ‘스마트폰 중독’ ...   관리자 2017-11-03 717
467 ‘말똥말똥’ 왜 잠이 안오지…‘침대=불면’ 습...   관리자 2017-10-23 6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