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정신건강뉴스
산후 우울증, 아이를 키우며 나를 돌아보는 시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2-05 09:17:18 조회수 2011

[정신의학신문 : 김성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정신과 질환의 가장 큰 특징 중의 하나는 '내가 아픈지 스스로는 잘 모른다'는 것입니다.
바로 병식 (insight)이 없다고 하지요.
또는 정신과적 문제가 있다고 생각이 들어도 '정신과 다니는 사람'으로 본인이 인식될까 두려워 자신의 문제를 부정(denial)하기도 합니다.
사회적 낙인(stigma)이 두려운 것이지요.
 
하지만 여성에게 있어 자신의 문제를 돌아보고, 사회적 낙인에도 불구하고 정신과 문을 두드리게 할 때가 있습니다바로 '아이를 낳고 키우게 된 이후' 입니다.

왜냐구요?
나도 모르게 아이에게 사소한 문제로 화를 내게 되고, 마음이 지쳐 아이와 즐겁게 놀아주지 못하게 되면 많은 엄마들은 '혹시 나 때문에 우리 아이가 잘못 크지 않을까?'라는 생각 때문에 상담을 받으러 옵니다.
, '산후 우울증' '공황장애'처럼 대중에게 비교적 잘 알려진 병이라, 큰 저항 없이 우울감이 있을 경우 오기도 합니다.


실제 출산 후 1주 내외의 짧은 기간 동안 기분의 변화는 출산을 겪은 여성의 85%까지 경험한다고 합니다. 100명 중 85명은 평소와 달리 감정의 기복이 심해지고, 예민해지며 슬픔이나 갑작스러운 울음 등을 겪는 것이지요. 보통 특별한 치료없이 자연적으로 회복되는데, 직장인에게 흔히 오는 'Monday blues (월요병)' 처럼 'postpartum blues' 라고 합니다.
 
하지만 약 10-15%의 여성은 출산 후 치료가 필요한 '산후 우울증 (postpartum depression)'을 경험합니다. 치료를 받지 않는다면 보통 수개월 이상 우울감, 의욕저하, 불면, 식욕저하, 불안과 초조, 무가치함, 자살 사고 등을 경헙합니다. 심할 경우 "아이를 죽여라"라는 환청이나 망상 등의 정신병적 증상을 겪기도 합니다. 
 
'아이가 병에 걸렸다'라는 망상으로 신생아를 데리고 여러 병원을 전전했던 한 여성이 떠오릅니다.
현재는 시력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라고 해도 아이가 눈에 이상이 있는 것 같다며 안과에 가서 시력 검사를 요구하고, “아이가 지능이 낮은 것 같다.” “심장병이 있는 것 같다고 큰일났다며 진료실에서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이미 여러 명의 의사로부터괜찮다라는 말을 들었지만 믿지 않았습니다.
좀더 면담해 보니 우울감이 심했고, 자살 사고 또한 있었습니다. 
이 여성의 경우 '본인이 아프고 어딘가 잘못된 것'을 아이에게 투사(projection)하여 '아이가 잘못된 것 같다'라고 불안에 떨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출산 후 우울감을 겪을 경우 본인 뿐 아니라 아이에게도 영향이 갈 수 있고, 생각보다 심하게 우울감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면 이런 산후 우울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요?
출산 후 우울증은 '호르몬의 변화'라는 생물학적인 영향으로 100%설명할 수 있을까요?

여성에게 있어 출산 및 육아는 '여성성'을 포기하고 '엄마'가 되는 과정입니다.
출산 후 퉁퉁 부은 몸은 여성으로서 '아름다움 (날씬하고 예쁜)' 과는 거리가 멀지요.
그리고 힘든 몸으로 수유라는 것을 처음 해보며 심하게 표현하자면 '포유류'가 된 듯한 느낌도 듭니다.
물론 아이가 너무나 소중하고 예쁘지만 한편으로 아이를 위해 '내가 힘든 것, 내가 원하는 것, 내가 되고 싶은 것'을 포기해야 할 때도 있지요.
 

그러면 출산 후 우울감이 있을 경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선 가까운 가족, 특히 남편에게 본인이 힘들다는 것을 표현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 혼자서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든 상황임에도 모든 것을 짊어지고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해 육아, 집안일 등을 참고 하다 보면 우울증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또한 이렇게 표현하지 않고 참고 참다 갑자기 무너져 폭발하게 되면 가족들은 오히려 어리둥절 하고 이런 내 자신을 의지가 약하다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우울증이 있을 때 주의할 부분은 아무리 힘들어도 아이들에게는 본인이 힘든 것을 내색하거나 하소연하면 안된다는 것입니다. ‘엄마라는 존재가 힘들고 약하다고 생각하며 자란 아이들은 본인도 모르게 엄마를 보호해야 된다.’라는 생각을 가지게 됩니다. 그래서 엄마-아이 사이에 역할 전도 (role reversal)가 일어나게 되어요. 얼핏 보면 철이 빨리 들었다라고 생각하게 되지만, 이렇게 본인보다 항상 엄마를 걱정하며, 엄마를 돌보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자란 아이는 추후 우울감 등에 취약하게 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울감이 수주 이상 지속되고 아이들이 엄마가 힘든 것 같아 눈치를 보고 있는 것 같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것을 권유합니다.





개인적인 경험이지만 산후조리원에서 아기에게 섬집아기를 부르며 갑자기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엄마가 섬그늘에 굴 따러 가면, 아기가 혼자 남아 집을 보다가.."
아기가 혼자 남는 것이 그때는 얼마나 슬프던지요.
 
출산 후 우울감은 여성에게 흔한 증상입니다.
'호르몬'의 영향으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지만, '여성으로서 상실감에 대한 애도' 또한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 대해 가족들이 이해하고 지지해준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글쓴이_김성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석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상연구조교수
대한노인정신의학회 우수 인증의 선정
() 용인정신병원 진료과장

http://www.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7444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79 자해에 대해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   관리자 2018-10-01 76
478 가족에게 상처주는 말, 가족이라 지켜야 할 말   관리자 2018-09-03 222
477 우울증 약이 증상 악화?… 제대로 복용하는 게 ...   관리자 2018-08-01 253
476 이별과 사별의 슬픔, 극복할 수 있을까?   관리자 2018-07-25 288
475 외로움, 청년층 정신질환 및 충동행동 가능성 높...   관리자 2018-06-05 871
474 불안함에 발작까지…공황장애 극복하는 방법은?   관리자 2018-05-04 461
473 조현병,정말 무시무시한 정신병일까?   관리자 2018-04-03 633
472 직장 내 괴롭힘, 결코 가볍지 않은 문제   관리자 2018-03-05 536
471 산후 우울증, 아이를 키우며 나를 돌아보는 시간   관리자 2018-02-05 2011
470 “20분 청소만 해도 정신 건강 좋아진다”   관리자 2018-01-04 650
469 "격무에 시달리는 맞벌이, 자녀 정신건강도...   관리자 2017-12-11 607
468 “스트레스·우울감 있으면 ‘스마트폰 중독’ ...   관리자 2017-11-03 645
467 ‘말똥말똥’ 왜 잠이 안오지…‘침대=불면’ 습...   관리자 2017-10-23 633
466 습관성 야식, 소화기 건강은 물론 정신건강까지 ...   관리자 2017-09-04 688
465 짜증·반항… '중2병'이라 무시하면 우울증 키울...   관리자 2017-08-09 707
     1  2  3  4  5  6  7  8  9  10